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HOME>정보마당>보도자료

보도자료

실종아동전문기관의 관련 보도 내용입니다.

실종아동전문기관의 관련 보도 내용입니다.

게시물 내용
제목 [뉴스1] "장기실종아동 기록 누락 우려, 취합 작업 다시 해야“
등록일 2019-05-20
첨부파일

 지난달 30일 장기실종자 서경희씨(49·여)가 40년 만에 부모님 품에 안겼다. 장기실종아동을 찾기 위한 법도 제정됐고, 전담 기관과 인력도 마련됐지만 묻혀 있던 경희씨의 기록을 찾아낸 것은 결국 가족이었다. (관련기사: 수화기 너머 목소리만으로도 알겠는데…40년 걸렸다)

17일 박혜숙 전국실종아동인권찾기협회 대표는 경희씨 가족들이 경찰의 장기실종아동 일제수색 기간 동안 아동보호시설들을 돌면서 쌓여있던 '아동카드'들을 하나하나 들춰봤던 이야기를 하며 한숨을 쉬었다. 경희씨의 동생 서경선씨(47·여)가 찾아낸 아동기록 카드에는 '서경희'라는 이름이 그대로 쓰여 있었다. 기록이 버젓히 남아있었음에도 40년 동안 경희씨를 찾을 수 없었던 이유에 대해 박 대표는 "자료 취합이 제대로 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2005년 실종아동법이 제정된 이후 실종아동과 장애인을 보호하게 된 시설은 아동들의 정보가 기록된 '신상카드'를 지방자치단체와 전문기관에 제출해야 한다. 더불어 실종아동법은 실종아동들의 신상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전문기관·경찰청·지자체·보호시설이 협력체계와 정보네트워크를 구축·운영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중략

 

보도자료 전문보기

 

 

 

 

이전글,다음글
이전글 [노컷뉴스] 신세계센텀시티, 실종 아동 찾기 코드 아담 가상 훈련
다음글 [뉴스경남] <기고> 5월 25일은 세계 실종아동의 날
목록